본문 바로가기
독서이야기

간질간질

by 준이놀이터 2021. 4. 19.

간질간질

간질 간질

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

머리가 간지러워 머리를 긁었더니
머리카락이 떨어져
내가 되었네.
나는 나들과 춤을 추었지.
춤을 추며 엄마에게 갔어.
밥 주세요.
간식 주세요.
엄마
엄마
엄마
용돈 주세요.
엄마
엄마
엄마
엄마
용돈 7개요.
아빠가
오셨구나.
아빠 아빠 아빠 아빠 아빠 아빠 아빠 말타기해요.
숨바꼭질해요.
우리 놀아요.
누나가 왔구나.
이젠 내가 더
크다.
누나 누나 누나 누나 누나 누나 누나
밖으로 밖으로
건너자. 건너자.
폴짝 폴짝
뛰어넘자.
버스 타고
멀리 멀리
위로
위로
야호
오잉?
휘리릭
휙 휙 휙
착착착착착착착
나들아 춤을 추자.
앗,머리가 또
간질간질 간질간질 간질간질 간질간질
간질간질 간질간질
벅벅벅벅벅벅벅
오 예!
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벅
오예!
위이이 이이잉
오예!
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

이 '간질간질'이라는 책을 보니 느낀점은 재밌고 짧고 무엇보다 그림이 웃겼습니다.
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
😀😀😀😀😀😀😀😀😀😀😀😀😀😀😀😀😀
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

반응형

댓글0